RESERVATION
/ 3
 
BYUNSANBANDO

TRAVEL

...SORIBADA PENSION...
산과 바다가 어우러 지는곳 변산반도여행
소리바다펜션펜션에서 소개하는 주변관광지!!
01
채석강
채석강은 전라북도기념물 제28호로, 내소사와 함께 변산반도 여행에 빠질 수 없는 명승지다.
격포항 오른쪽 닭이봉 밑에 위치한 채석강은 선캄브리아대의 화강암, 편마암을 기저층으로 하고
중생대의 백악기(약7천만년전)에 퇴적한 해식단애가 마치 수만권의 책을 쌓은 듯한
와층을 이루고 있어 자연의 신비를 만끽할 수 있다..
02
직소폭포
반도의 중앙을 차지한 내변산은 의상봉을 기점으로 여러봉우리가 동그랗게 둘러싼 채
그 안은 텅 비워둔 산악지형. 쉽게 말해, 국그릇처럼 생긴 산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그 그릇안에 직소폭포가 있다. 그릇 안에 들어갈 때 산을 한번 넘고, 나올 때 다시 넘어야 한다.
즉, 두 번 등산을 하는 셈. 때문에 체력 안배를 잘해야 한다.
하지만 내변산 매표소에서 직소폭포로 향하는 길은 아기자기한 볼거리가 있어 지루할 틈이 없다
03
전라좌수영
궁항 전라좌수영은 전라북도 부안군 변산면 격포리 궁항일대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궁항 전라좌수영은 확뚫린 바다가 내려다 보이는 천혜의 영상 촬영지로서 변산면 격포리 궁항에
5,000여평의 규모로 총 21동의 건물과 어우러져 조성되었다.
이곳은 계단식 지형으로 평평한 지형보다 훨씬 경제적이고 입체적인 셋트장으로
촬영시 전체 셋트장이 한눈에 들어오며 기존단지에 이미 심어져 있는 나무 등을 이용한 세트배치를 통하여
자연친화적으로 조성되어 모든 건물은 바다와 인접해있어 낙조의 경관이 뛰어나다
04
내소사
내소사는 마음이 정갈해지는 사찰이다. 일주문에 들어서서 천왕문까지 이르는
약 400m의 전나무 숲길부터 단청이 칠해지지 않은, 나무 본연의 모습을 아낌없이
드러내고 있는 대웅전까지 대자연만으로도 사람들의 감탄을 자아내게 하는
'변산'의 모습과 꼭 닮았다. 아름드리 전나무 수백 그루가 빽빽이 들어선
숲 터널에서 나무향기를 맘껏 마시며 걸으면 넓은 광장이 나오게 되는데,
이곳에서는 벚꽃나무가 하얀꽃잎을 흩날린다
05
하섬
하섬은 고사포해수욕장에서 약 2km 성천포구에서는 약 1km 지점에
새우모양을 하고 있는 3만평 정도의 자그마한 섬입니다.
음력 1일과 15일 사리 무렵 각 3일 정도의 간조 때는 칫등에 마치 “모세의 기적” 처럼
바다가 갈라지면서 바닷길이 생겨 걸어서도 섬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이 섬에는 200여종의 식물이 자라고 있고,
아름드리 소나무 숲은 태고의 신비를 느끼게 합니다.
또 섬 중앙에는 지하 60 m 석간수가 사시사철 흘러 넘쳐 예부터 사람이 살아 왔던 섬입니다.
1950년대에 원불교재단이 이 섬을 매입하여 총부 직할의 수양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06
적벽강
적벽강은 전라북도기념물 제29호(해안선 약 2km, 291,042㎡)로, 채석강 바로 옆에 있는
죽막(竹幕)마을을 경계로하여 북쪽을 적벽강이라 한다.
적벽강은 중국 송나라의 시인 소동파가 노닐었다는 적벽강에서 따온 이름으로,
중국의 적벽강만큼 경치가 뛰어나다는 데서 붙여진 이름이다.
적벽강은 붉은색을 띤 바위와 절벽으로 해안이 이루어져 있어, 노을질 무렵
햇빛을 받아 바위가 진홍색으로 물들 때 장관을 이룬다.
또 후박나무 군락앞 해안의 암반층에 형성된 석물상은 문자 그대로 바위 하나하나가
만물의 형상을 갖추고 있어 석물상이라고 하는데 바윗돌들은 사람의 모양 또는
동물의 모양을 하고 있어, 어느것은 아낙네의 유방과도 같고 또 어떤것은 토끼와도 같은
모양을 하고 있어 이 곳을 찾는 탐방객들을 경탄에 몰아 넣고 만다.
07
자연생태공원

줄포자연생태공원’은 드라마 ‘프라하의 연인’으로 인에 눈에 익숙한 곳이다.
갈대숲이 울창한 갯벌에 그 예쁜 하얀집(영우-김민준의 작업실)이 그림처럼 펼쳐져 있다
부안줄포만 습지보호지역에서 갯벌생태학교가 운영된다. 갯벌 생물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등 이론교육과 저서생물, 염생식물 등을 관찰하는 생태체험으로 나누어 실행된다.
2003년부터 약 5년 동안 진행된 생태공원 조성사업을 통해
생겨난 공원으로, 약 64만㎡의 규모로 조성되었다.
특히 공원의 반을 뒤덮은 갈대숲이 아름다우며, 자생식물을 심어
재배함으로써 줄포소재지 생활하수를 정화시키고 있다.

08
격포항

격포항은 해양수산부에서 선정한 우리나라 '아름다운 어촌 100개소'중 한곳으로,
1986년 3월 1일 1종항으로 승격되었으며 위도, 고군산군도,
홍도 등 서해안도서와 연계된 해상교통의 중심지다.
서해 청정해역의 감칠맛나는 수산물이 많이 나오는곳으로, 봄 쭈꾸미 산란철과
가을 전어철에는 차를 주차할 공간이 없을 정도로 미식가와 관광객들로 붐빈다.
주꾸미, 갑오징어, 꽃게, 아구, 우럭, 노래미, 광어, 전어, 백합, 비자락 등의 수산물이
많이 나오며 그에 맞게 횟집과 음식점들이 많이 분포되어 있다.

09
영상테마파크
영상테마파크는 전라북도 부안군 변산면 격포리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영상테마파크는 45,000평의 부지에 조선중기 시대를 재현한 왕궁,
사대부가, 한방촌, 도자기촌, 공방촌, 시전거리등
토탈 오픈촬영시설등이 갖추어져 있는 사극종합 촬영장이다.
10
청자박물관
어른들끼리 가면 재미가 없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유치원생이나 초등학생 정도의 아이들과 가면 참 재미날것 같았다.
여러가지 체험할 수 있는 부분들도 많이 있었다.
인테리어나 시스템과 관련해서 세심한 부분들이 많이 느껴졌다.
공들인 티가 났다. ^^
생각보다 부지도 넓었고, 건물도 예뻤다.
가로등이 특이했는데. 가까이에서 보니 도자기로 되어 있기도 했다.
11
개암사
개암사는 부안에서 보안을 향해 내려가다,
봉은에서 개암저수지를 휘돌아 올라가면 울금바위아래 자리잡고 있다.
이 절은 백제무왕 35년(634년)에 묘련왕사가 변한에 있는 궁전을 절로 고쳐 지을 때
묘암의궁전을 묘암사, 개암의 궁전을 개암사라 부른데서 비롯되었다.
40여년 후인 통일신라 문무왕16년(676년)에 원효대사와
의상대사가 이곳에 들어와 절을 다시 지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고려 충숙왕(1313년)때에는 원감국사가 순천 송광사에서 이곳으로 들어와
중창하면서 황금전,청련각, 청허루등 30여동을 지어 큰 사찰이 되었다고 한다.